Portrait of North Korean writer Jang Jin-sung

posted in Posts

Portrait of North Korean writer Jang Jin-sung

SEOUL, SOUTH KOREA - Feb 15, 2016: North Korean defector and poet Jang Jin-sung inside the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

SEOUL, SOUTH KOREA – Feb 15, 2016: North Korean defector and poet Jang Jin-sung inside the Gyeongbokgung Palace in Seoul.

The story of Jang Jin-Sung is a fascinating one. Jang claims to have been one of the 6 poet laureates in North Korea allowed to write about the then Supreme Leader Kim Jong-il. He fled North Korea in 2004 and published his first book in English Dear Leader in 2014.

I’m getting a lot of portrait assignments for these days and I don’t mind it. I played with medium format film and the editor loved the four film photos that I filed: She eventually went with this one. The wall in the royal palace seems symbolic of Jang’s status in South Korea and the division between the two Koreas. The photo also features my MUJI winter coat, haha.

Recently I joked that I’m meeting N Korean defectors more often than I see my friends these days. These encounters are an eye-opening experience indeed and make me realize how little I know of them as a S Korean. We don’t hear about them from the mainstream media, and there is so much ignorance and division even within the S Korean society.

Many thanks to Iroo at Fotomaru for the fast developing and scanning of the film despite of the heavy workload. Definitely my favorite and most trusted photo lab, and they also serve international customers worldwide.

Read the article at the Financial Times.

탈북시인 장진성씨가 경복궁 안에 서있다. (사진: 박준수 for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 주말판)

장진성씨의 스토리는 아주 드라마틱합니다. 장씨는 자신이 당시 북한의 최고지도자였던 김정일에 대해 시를 쓸 수 있는 6명의 국가임명시인 중 1인이었다고 말합니다. 2004년 탈북을 감행해 한국에 정착했고, 2014년 자신의 첫 영문 서적인 Dear Leader를 발표하여 해외에서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요즘엔 포트레잇 일이 많네요. 촬영 중간중간 중형필름 카메라로 찍어보았는데, 에디터가 아주 마음에 들어해서 그 중 한 장이 신문에 실리게 되었습니다. 경복궁의 담이 왠지 분단의 현실과 경계인으로서 한국 사회를 살고 있는 장씨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 같다면서요.

얼마 전, 외신기자로 일을 하다보니 요즘엔 친구보다 탈북자 분들을 더 자주 만나게 된다고 농담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짧은 만남이지만 탈북자들의 처지에 대해 제가 얼마나 무지한지 깨닫게 됩니다. 주류언론에서도 탈북인들의 이야기는 거의 다루지 않으니까요. 한국 사회 내부에도 그만큼 커다란 분단과 무지의 벽이 존재한다는 뜻이겠지요.

마감을 맞출 수 있도록 신속정확하게 현상과 스캔을 해주신, 제가 가장 신뢰하고 강력추천하는 포토랩 포토마루 이루 실장님께 감사드립니다.

기사보기

Leave a Reply